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노팅힐 - 진정한 사랑을 찾고있다면 꼭 봐야할 영화로 추천!

by 재택하는 금쪽맘 2023. 9. 5.
반응형

1. 노팅힐 영화 줄거리 -  한 남자 앞에선 한 여자의 사랑이야기

남 주인공 윌리엄 태커는 웨스트 런던의 노팅 힐에 사는 소심한 남자입니다. 이혼남으로 노팅힐 시장 한편에서 자그마한 여행서적을 전문으로 한 서점을 운영하며 살고 있습니다. 하루하루 무미건조한 하루를 보던 중 우연히 자신의 서점을 방문에 책을 사간 한 여인을 만나게 됩니다. 다시 보아도 그녀가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인기영화배우인 안나 스콧인 건 숨길 수가 없었습니다. 소심한 성격에 겉으로 티 내지 못했지만 그렇게 유명한 여배우가 다녀간 사실만으로도 너무나 놀랍니다. 몇 분 뒤 음료를 사서 가게로 돌아오던 중 길 모퉁이에서 다시 만난 애너 스콧 와 부딪혀 음료를 쏟고 맙니다. 놀랜 윌리엄은 자신의 집으로 그녀를 데려와 씻고 옷을 갈아입을 수 있게 도와줍니다. 그리고 안나스콧은 헤어지기 전 키스로 화답을 합니다. 얼마 후 안나는 자신이 묵고 있는 호텔로 윌리엄을 초대하는데 안나의 매너 지는 윌리엄을 기자 중 한 명으로 오해하며 기자석에 앉힙니다. 당황한 윌리엄은 엉뚱한 질문을 하기 시작했고 안나는 웃음을 터트립니다. 그렇게 다시 만난 둘은 매니저의 눈을 피해 윌리엄 동생의 생일파티에 함께 참석하기로 합니다. 윌리엄의 동생일 비롯한 지인들이 참석한 생일파티에 나타난 안나를 보며 모두 그녀를 닮은 사람이겠거니 생각했다 정말 안나인 것을 알고는 모두들 환호성을 지릅니다. 그렇게 대화를 통해 서로 알아가며 생일파티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 안나와 윌리엄은 더욱더 가까워지게 되었고, 안나는 자신이 묵는 호텔로 윌리엄을 데려갑니다. 하지만 거기엔 이미 안나의 남자친구와 그녀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놀란 윌리엄은 룸서비스 중이었다고 해명하며 그 자리를 빠져나옵니다. 그 뒤로 윌리엄은 안나와 있었던 날들을 추억하며 그리움은 하루하루 더 커져만 갑니다. 

그렇게 시간은 6개월이 흘렀고, 안나는 자신이 무명시절에 찍은 누드사진이 신문1면에 공개되며 큰 파장이 일어납니다. 피할 곳이 없던 안나는 윌리엄을 다시 찾아왔고 사건이 해결될 때까지 자신의 집에서 지낼 수 있게 도와줍니다. 유명한 여배우이기에 이 모든 것을 비밀리에 해야만 했습니다. 하지만 윌리엄의 룸메이트에 의해 이 모든 사실이 퍼지면서 기자기들이 그의 집 앞에 몰려듭니다. 안나는 윌리엄이  유명해지기 위해 자신을 이용했다 오해하며 그와 싸우듯 그곳을 빠져나옵니다. 그렇게 시간은 또 흘렀고 윌리엄은 그녀를 잊지 못해 결국 그녀가 영국에 다시 촬영하러왔단 얘기를 듣고 촬영장에 찾아갑니다. 그곳에서 안나 또한 윌리엄에게 사랑을 고백하지만 현실의 벽을 뛰어넘기에 힘들 것 같다는 윌리엄의 말을 받아들이고 둘은 다시 헤어지게 됩니다. 이후 자신이 큰 실수를 했다 결론 내리고 급히 그녀를 찾아갑니다. 영국에서의 마지막 일정으로 기자회견을 갖고 있던 그녀의 앞에 다시 나타난 그는 기자인척하며 질문합니다. "윌리엄 씨와 친구 이상의 관계로 발전할 수 있나요? 윌리엄 씨가 자신의 어리석음을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면 받아줄 수 있나요?" 그의 물음에 안나는 "네, 좋아요"라고 답하며 마지막으로 "영국에 얼마나 더 머무를 실 건가요"라는 질문에 "평생"이라 답합니다. 그제야 상황파악이 되던 기자들은 둘에게 스포트라이트를 터트리며 사진을 찍고 질문세례를 퍼붓기 시작합니다. 그렇게 안나와 윌리엄은 환한 미소로 답합니다. 그렇게 둘은 결혼까지 하게 되고 임신한 안나가 윌리엄의 무릎을 베고 누워 벤치에서 책을 읽을 두 사람의 장면으로 영화는 마무리가 됩니다.  

 

2. 노팅힐 내용 및 총평 - 꿈같은 진정한 사랑을 원한다면!

줄리아 로버츠와 휴 그랜트가 주연을 맡은 영화 노팅힐은 아직 못본 사람은 있어도 제목을 못 들어본 사람이 없을 정도로 한국에서도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작품입니다. 줄리아 로버츠의 아름다운 미소만큼이나 사랑스럽고, 휴 그랜트의 현실에서 존재할 것 같은 친근한 진정성이 이영화를 믿고 볼 수 있는 이유 중 하나라 생각됩니다. 또한 남자 신데렐라판이라고도 불리는 이 영화의 내용은 보는 내내 신선했습니다. 매번 부잣집 도련님과 가난하지만 꿋꿋한 여자의 사랑이야기가 대부분이었는데 유명하고 예쁜 여자와 소심하고 가난한 남자의 사랑이야기라니 말입니다. 하지만 영화를 보는 내내 많은 돈도, 유명한 인기도 사랑하는 사람 앞에서는 모두 한 남자와 한 여자일 뿐이라는 생각을 갖게 됐습니다. 연인을 고를 때도 배우자를 고를 때도 자본주의 사회에서 볼 수 있는 물질만능주의 시선에서 벗어나, 이 영화가 주는 풋풋하고 애틋한 사랑 그 자체의 감정을 잠시나마 느낄 수 있어서 몹시 행복했습니다. 시간이 꽤 지난 영화에 러브스토리가 큰 반전을 선사하는 것은 아니지만 보는 내내 지루하다는 느낌을 주지 않습니다. 너무나 다른 남녀가 만나 사랑만으로 모든 걸 극복한다면 좋겠지만 그 현실의 이면에서 부딪혀야 할 부분이 많다는 점을 영화 중간중간 대사로 보여주고 있다 생각합니다.  나는 노팅힐(영국의 작은 소도시 시장)에 살지만 당신은 비버리힐즈(돈 많은 부자들이 사는 도시)에 살잖아요와 같은 대사들을 통해서 그들이 극복해야 하는 점들을 시사하고 있지만, 결국은 이 모든것을 뛰어넘는 것이 사랑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만약 평생 잊지 못할 꿈같은 진정한 사랑을 찾고 보고 싶으신 분들이라면 꼭 보셔야 할 영화로 추천드립니다. 또한, 이영화의 꽃이나 엔딩을 장식하며 영화 못지않게 큰 인기를 누린 "she"라는 노래도 들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이 곡의 원곡은 샤를 아즈나부르가 1974년에 부른 곡이기도 합니다. 그 외에도 보이존이 부른 "No, Matter What"과 로넌키팅이 부른 "When You Say Nothing At All"도 있습니다.

 

 

 

반응형